Posts

Showing posts from December, 2013

말하는 대로

너무나도 좋은 곡.
처음 듣고 펑펑 울었습니다.  나도 유재석 형처럼 되고싶다.

나 스무살 적에 하루를 견디고
불안한 잠자리에 누울 때면
내일 뭐하지 내일 뭐하지 
걱정을 했지 두 눈을 감아도 통 잠은 안 오고 
가슴은 아프도록 답답할 때
난 왜 안되지 왜 난 안되지 
되내었지 말하는대로 말하는대로
될 수 있다고 믿지 않았지
믿을 수 없었지 맘 먹은대로 생각한대로
할 수 있단 건 거짓말 같았지
고개를 저었지 그러던 어느 날 내 맘에 찾아온
작지만 놀라운 깨달음이
내일 뭘 할지 내일 뭘 할지 
꿈꾸게 했지 사실은 한번도 미친 듯 그렇게
달려든 적이 없었다는 것을
생각해봤지 일으켜세웠지 
내 자신을 말하는대로 말하는대로
될 수 있단 걸 눈으로 본 순간
믿어보기로 했지 맘 먹은대로 생각한대로
할 수 있단 걸 알게 된 순간
고갤 끄덕였지 (rap)
맘 먹은대로 생각한대로
말하는대로 될 수 있단 걸
알지 못했지
그땐 몰랐지
아 이젠 올 수 없고 갈 수도 없는
힘들었던 나의 시절 나의 20대
멈추지 말고 쓰러지지 말고 
앞만 보고 달려 너의 길을 가
주변에서 하는 수많은 이야기
그러나 정말 들어야 하는 건 내 마음 속 작은 이야기

Reaction of others

Mentioning my passion to others is a double-edged sword.
It served me well in interview situations where the employer lets you talk about yourself extensively ... Or when someone actually "wants to" know about my life, goals, dreams, passion and asks you.
But among first-time interactions or even company coworker interactions, it may be best to keep it relatively quiet.
People may feel like you are bragging, trying to stand out and get attention, trying too hard to impress ... Etc. And more importantly, people feel intimidated, jealous and competitive. "He thinks he is so cool". When people do not really know me well, they see me as a show-off. Especially young, male peers who are competitive and usually feel threatened. 
It is one thing to inform others and connect with others who may share the same goal. It is another to disregard others' feelings and make them feel bad with your ambitions.